토코조행기

새해 첫날 다녀온 석포리수로

어신 0 60

코로나 19로 지긋지긋했던 2020년도 무사히 보내고

희망을 기대해도 좋은 2021년이 밝아왔습니다.

새해에는 마스크를 벗고 편안하게 활동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회원님들 모두 건강하시고

하시는일 모두 이루시기를 조행기와 피싱-Tv를 빌려 인사드립니다.

 

 

 

지난 1월 1일 다녀온곳은 요즘 핫한 얼음낚시터로 유명세를 탄 석포리수로입니다.

이미 일주일이나 지나서야 조행기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지난 12월 14일 부터 면목동에 있는 한 병원 공사에 투입되다 보니

낚시 갈 시간이 전혀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보름 정도는 더 걸려야 이 상황에서 벗어날 것 같습니다.

집사람이 운영하는 인테리어 회사에서 갑자기 일이 터져

도와달라는 부탁에 어쩔수 없이 끌려 가게 된것입니다.

 

암튼 약 보름만에 하루 틈을 내서 얼음낚시를 떠납니다.

새벽 5시에 집을 나서 석포리에 도착하니 아직 어둠이 가시지를 않았습니다.

한참을 기다려 짠지님과 텐텐님을 만나 수로로 내려 갑니다.

 

어둠이 막 가시기 시작한 수로.

영하 10도의 한파속에서 밤낚시를 하신 분이 계십니다.

대단하다고 할밖에요.

 

밤낚시를 하셧다는분의텐트.jpg

 

 

눈이 살짝 내린 수로에는 아직 많은 분이 계시지는 않습니다.

제방 오른쪽 하류권.

이곳은 수심이 제일 깊은곳으로 몇년전까지 떡붕어 낚시를 하던곳입니다.

밤에 텐트를 치고 예민한 채비나 내림 낚시를하면

떡붕어가 심심치 않게 나오던 곳입니다.

 

수심이깊은우측 하류권.jpg

 

 

와우~~

하늘을 덮은 철새들.

 

철새.JPG

 

 

짠지님입니다.

오래간만이십니다.

 

김형기씨.jpg

 

 

몇몇분이 벌써 구멍을 뚫었네요.

 

20210101_074508.jpg

 

 

텐텐님.

아예 운동장을 만드네요.

하긴 눈을 치우는것이 좋습니다.

 

눈을 치우는 박경식씨.jpg

 

 

눈이 덮혀 있으면 얼음아래는 어둡고

햇살이 투과하지 않아 수온도 더디 오르기 때문입니다.

 

박경식씨.JPG

 

 

지난밤에 급하게 얼음낚시 채비를 했습니다.

원줄을 2호줄로 바꾸고 줄감개를 이용해 직공채비로 준비를 했습니다.

 

필자의대편성 (1).jpg

 

 

얼음 구멍은 7개.

낚시대를 딱 7대만 준비해 왔거든요.

 

필자의대편성 (2).jpg

 

 

얼음 구멍은 수동 아이스 드릴로 짠지님이 뜷어 주었습니다.

요즘은 전동 드릴을 이용한 쇄빙기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전동이 아닌 손으로 돌리는 수동도 많이 보급되어

예전처럼 얼음끌로 구멍을 뚫는 일도 별로 없는 듯 합니다.

거 쓸만합니다.

 

얼음구멍을 뚫는김형기씨.JPG

 

 

얼음 두께는 10cm정도로 안전했습니다.

결빙기에는 7cm이상만 되어도 안전하지만

해빙기에는 15cm가 넘어도 얼음을 타면 않됩니다.

얼음의 강도가 다르기 때문이지요.

 

얼음두께10센치.JPG

 

 

수심은 약 1m권

수로 중간 지점의 수심이 70cm 정도로 낮은 반면에

도로 앞은 1~1.2m 정도이고

상류권은 70cm정도의 수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필자의대편성.JPG

 

 

날씨가 추워 살얼음이 바로바로 얼어 들어 옵니다.

얼음을 떠내고 돌아서면 바로 살얼음이 끼는 날씨...

 

필자의대편성 (3).jpg

 

 

텐텐님입니다.

왜 이리 불쌍해 보이는지...

그래도 지난해 말에 외손주를 보아 할아버지가 됐다고...

할아버니 된 것을 축하? 해요~~~

 

박경식씨 (2).jpg

 

 

뒤늦게 합류한 인내심님.

 

20210101_084049.jpg

 

 

그새 얼음이 또 얼었네요.

한번 멋지게 올려 봐라!

 

필자의찌.jpg

 

 

부지런히 고패질을 하는 짠지님.

얼마전 이곳으로 출조해서 재미를 보았다고...

 

김형기(짠지).jpg

 

 

시간이 지나면서 많은 분들이 찾아 오셨습니다.

 

중류.JPG

 

 

상류권으로 많이 가시네요.

이날 상류권에는 낚사3833님도 계셨습니다.

 

DSC03305.JPG

 

 

첫 붕어가 나왔습니다.

6치 정도의 작은 붕어입니다.

영원한 꽝꾼 텐텐님이 마수걸이를 했네요.

 

박경식씨의첫수.jpg

 

 

작은 붕어라도 한마리 나와 주니

얼음판위에 활기가 돕니다.

 

20210101_090913_HDR.jpg

 

 

얼음낚시에서는 고패질이 중요합니다.

바닷물이 드나들던 곳이라

바닥은 머그 같은 가벼운 뻘 형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지렁이를 길게 달면 뻘 속으로 파고들어 숨어버리기에

짧게 누벼서 끼우는 것이 입질 받기 좋은 방법입니다.

그렇기때문에 수시로 고패질을 해 주어야 합니다.

고패질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강한 힘이 낚시대를 당깁니다.

깜짝놀라 잡아 당기니 월척급 힘을 쓰는 녀석.

얼굴도 보기전에 배스인줄 알았습니다.

 

필자가잡은배스.jpg

 

 

암튼 이녀석 때문에 짜릿한 손맛은 보았습니다.

약 5년전만 해도 떡붕어가 많았던곳인데

배스가 유입되고나서 떡붕어는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모델은 짠지님이...

 

필자가잡은배스 (1).jpg

 

 

이 추운날 뭔 청승인지.

따뜻한 집에서 푹 쉬지...

 

필자 (3).jpg

 

 

기온이 많이 오른듯합니다.

밖으로 나와 하늘을 날아 봅니다.

점점히 박힌 꾼들의 모습.

 

제방권.JPG

 

 

우측 연안으로 많은 분들이 계십니다.

약간의 수초도 있는 지역이지요.

 

우측중류권.JPG

 

 

왼쪽으로 현대기아차연구소를 끼고 상류로 자안천이 이어집니다.

자안천 상류로는 수초가 잘 발달 된 수로가 있지만

사륜구동 차량도 접근이 쉽지 않아 오래전에 저도 멋모르고 진입했다가

철수 길에 무진 고생을 했던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그 이후로 상류권을 찾지 않았지만 이곳 수로형 저수지는

얼음낚시 시즌에 한번쯤은 찾는 곳이 되었습니다.

 

수로상류.JPG

 

 

제가 자리잡고 있는 제방앞의 모습입니다. 

겨울철 얼음낚시의 묘미를 안겨주는 석포리수로는

꽝이 없는 수도권 최고의 얼음낚시터로 장덕수로

또는 상류에 있는 방농장지 퇴수로라고도 불리우는 곳이며

김포 검단수로와 더불어 수도권 최고의 얼음낚시터로 알려진 곳입니다. 

 

제방권 (2).JPG

 

 

이곳 석포리 수로는 현대기아차 연구소 옆을 흘러

하류의 화옹호를 거쳐 서해 바다에 이르는 자안천의 일부입니다.

하지만 수로의 일부가 저수지로 불러도 될 정도로

족히 3만 평은 넘을 것 같은 넓은 둠벙 형태를 이루고 있습니다.

 

DJI_0008.JPG

 

 

도로가에 주차를 하고 바로 진입할수 있고

워낙 넓어 얼음낚시는 물론이고 물낚시에도 인기가 많은 곳입니다.

5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234 명
  • 어제 방문자 434 명
  • 전체 방문자 409,80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