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아~! 황룡강

질꾼 0 13

 

 

 

 

20A_8799-8819.jpg

 

 

 

아~! 황룡강 무더기 4짜붕어를 토해낸다는 황룡강!

그동안의 행사와 지난해 삽교호의 호조황의 시기에 밀려 뒤늦게 찾아갔습니다.

"나는 전라도는 황룡강 아니면 안간다" 라는 말아톤님의 폭탄선언과

2020년이 다 가기전에 소원한번 풀어주자는 마음에 결정한 황룡강.

지난 조행기와 항공지도를 비교해 가며 몇곳의 포인트를 찾고 출발합니다.

 

 

20A_8800- 낚시사랑7.jpg

 

 

 

황룡강 보다는 더 찾아가고 싶었던곳이 있었습니다.

몇개월 전부터 계획을 세우고 산불방지 입산금지 기간 전에 가야했기에 

지난주 말 후배들과 동해 삼화사 무릉계곡 지류인 

피마름골[6.25 때 피마를 날 없는 격전지였다는....]을 다녀왔습니다.

삼화사 초입 첫 주차장에 주차하고 짧은 해로 바쁜 산행을 시작합니다.

능선을 따라 산을 오르고 해지기 직전 계곡으로 하산하여 

계곡 물을 만나면 비박을 한다는 계획으로.....

 

 

 

20A_8800-20201114_122049.jpg

동해시 북평,  전통의 국밥집이 모여있네요.

이곳에서 점심을 먹고....... 

 

 

20A_8800-20201114_181658.jpg

 어렵게 강행하여 일몰 한시간 전  계곡으로 내려서기 시작했는데.....

 

 

 

20A_8800-20201114_182854.jpg

 예상치 못한 험난한 계곡에 야간 암벽등반까지 했네요.

 

 

20A_8800-20201114_212959.jpg

 물을 만난 곳에서 저녁을 먹고 비박합니다.

 

 

 

20A_8800 20201115_100554.jpg

다음날 계곡으로 하산합니다.

 

 

20A_8800-20201115_140639738_11.jpg

예상보다 험한 루트에 쬐끔 고생했습니다. ㅎㅎ

 

 

 

20A_8801 01질꾼2-1.jpg

 

 

 

그리고 다음날 확! 변한 일기 예보에 하루 먼저 출조하려했지만 

피곤한 몸이 그냥 일행과 함께 출조하고 붕어는 잊으라고합니다.^^

출근시간 피해 출발했지만 차량 정체로 조금 늦은 시간에 황룡강에 도착합니다.

두어시간 전에 도착한 쩐프로님과 말아톤님이 현장 포인트를 정찰했기에 

비행장 포인트로 바로 갈 수 있었습니다.

 

 

 

20A_8806.jpg

 이곳에 자리하여 보금자리 꾸미고 .....

 

 

20A_8809.jpg

 나만의 아방궁을 짓습니다.

 

 

20A_8809-8814.jpg

 이미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여 전자탑에 불을 밝히며 대편성합니다.

 

 

20A_8810.jpg

 땟장을 넘겨 2.8~3.6 다섯대 편성했습니다.

 

 

20A_8812.jpg

 대편성을 하고 나니 수심이 2m가 넘네요.

이미 포인트를 옮기기엔 늦은 시간이라 드냥 눌러 앉습니다. ㅠㅠ

 

 

20A_8816.jpg

지렁이엔 동자개와 부르길이 덤비고......

 

 

20A_8816-20201117_195615.jpg

 낚사 3833님의 조언에 따라 글루텐을 갭니다.

 

 

20A_8820.jpg

 물안개 피어나는  멋진 곳에 있는것 만으로도 행복합니다.

 

 

20A_8821.jpg

 갑자기 예보된 비 소식, 오락가락하는 빗줄기를 맞으며....말뚝찌를 바라보다.

낚시는 포기하고  대표팀 축구보며 소주한잔 하고 일찍잡니다. 

 

 

20A_8822-8829.jpg

 다음날 새벽 어둠이 가시기 전에 자리에 앉았지만 ......

 

 

20A_8825.jpg

 동녁하늘이 붉게 타오르고  어둠이 가시는 시간까지 변함은 없습니다.

 

 

20A_8826.jpg

 이렇게 아침을 맞았지만 붕어는 다 어디로 갔는지....?

 

 

20A_8833-5.jpg

이렇게 멋진 그림에 흠집낼까 그러는건지 찌는 미동도 없습니다.

 

 

20A_8836.jpg

제 왼쪽 이웃 말아톤님도  낚시대를 들지도 않습니다.

 

 

20A_8837.jpg

낚시대를 드는것은 지루한 낚시에 한대에 지렁이를 꿰어 입질을 봅니다.

월척급 부르길에 손맛이 기가막힙니다. ㅋㅋ

 

 

20A_8838.jpg

 저도 지루함을 달래려고 가장 짧은 왼쪽 한대에 지렁이를 꿰어 부르길을 노려봅니다. ㅎㅎ

 

 

 

20A_8839.jpg

 그런데 제자리는 부르길도 흉년입니다. ^^

 

 

20A_8840.jpg

 오후엔 비 소식도 있고 기상청 위성 사진엔 곧 많은 량의 비구름이 접근하고 있더군요.

 

 

20A_8841.jpg

 이젠 바람까지 가세합니다.

 

 

20A_8842.jpg

 그만 가라는 거겠죠. 하지만 갈곳이 없습니다. ㅠㅠ

 

 

 

20A_8843-질꾼4.jpg

 

 

 

일행은 일단 황룡강에서 철수하여 귀가하기로 결정했지만 

저는 이곳 까지 내려왔으니 부안의 포인트 두곳의 상황을 보고 가려는 생각입니다.

고인돌 휴게소에서 차한잔 마시고 헤어지려는데.....

부안군 주산면 소류지에 출조중인 어신님 전화를 받고  신당지로 갑니다.^^

낚시 할 생각은 없고 그냥 들러 얼굴 보고 저녁이나 함께하려고합니다.

 

 

 

20A_8844.jpg

 말아톤님은 귀가하고 쩐프로님과 신당지로갑니다.

쩐프로님은 어신님 옆자리에 대편성합니다.

다행이 바람은 뚝이 막아주어 낚시는 지장없네요.

 

 

20A_8846.jpg

 쩐프로님 대편성중에  저는 계화수로와 조류지 상황보러갑니다. ^^

 

 

20A_8847.jpg

곰소에 들러 어리굴젓과 병어회 구입하고...

계화수로 도착하니 어둠이 내리고 있습니다.

 

 

20A_8848.jpg

 상류에 교량공사로 지금도 흙탕물이 유입되고 있네요.ㅠㅠ

 

 

20A_8849-50.jpg

 어둠이 내리는 계화수로를 떠나 조류지로갑니다.

 

 

20A_8851.jpg

 조류지는 수위가 좀 더 낮아져야 하는데......

아직도  물이 많네요.

 

 

20A_8852.jpg

 조류지 상황을 살펴보고 신당지로 돌아갑니다. ^^

 

 

20A_8853a.jpg

 저녁 노을이 아름다운 바닷가를 지나 신당지로갑니다.

 

 

20A_8856-20201118_181640.jpg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357 명
  • 어제 방문자 479 명
  • 전체 방문자 383,44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