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질꾼의 붕어 이야기] 그믈치는 어부 없을 때 재도전 ^^

질꾼 0 55

 

 

20A_8000-8488.JPG

 

 

 

20A_8400-낚시사랑1.jpg

 

 

지난 출조에서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돌아서야했기에 

형님과 함께 출조지를 삽교호 내경리 본류권으로 정하고 달려갑니다.

현장에 도착하니 바람이 많이 불고 머릿 속에 그려둔 곳은 이미 선점당해서....

조금 떨어진 곳에 새로 자리합니다. 대편성을 마치고 첫밥을 던지려는데.....

머릿 속 예정했던 포인트에 앉으신분이 철수 하신다네요.

잠시 기다려 자리를 옮기다 보니 이른 아침에 출발했는데도 

고속도로 차랭 정체로 지연되고 이래저래 지체되어 점심시간이 되었네요.


 

 

 

20A_8450.JPG

 출조 전날 글루텐을 미리 개어 놓습니다.

요즘은 날씨가 쌀쌀해서 2~3일간 방치해도 상하지 않고 숙성됩니다.

하나는 어분글루텐2+글루텐1+ 포테이토2+물 3.5로 배합하고

다른 하나는 어분글루텐2+글루텐1+물 3으로 좀 더 찰지개 배합했습니다.

 

 

 

 

20A_8451.JPG

 현장에 도착하니 예정한 포인트에 이미 자리하신분들이 계시네요. ㅠㅠ

 

 

 

20A_8452.JPG

 부부 두분이 사이좋게 출조하셨습니다.

9월에 보령호에서 이웃이였습니다. ㅎㅎ

 

 

20A_8453-질꾼1-1.jpg

 

 

 

20A_8455.JPG

 예정한 포인트를 벗어나 새로운 곳에 대편성했습니다.

 

 

20A_8458.JPG

 긴대가 유리하기에 3.4~4.0 다섯대 편성하고 30cm 이하로 짧게 튜닝한 5~6g대 찌로 편성합니다. 

 

 

20A_8460.JPG

 그리고 캐스팅 한번 못해보고, 철수하신분 자리로 이전했습니다.

 

 

20A_8463.JPG

 이곳은 자리가 넓고 앞서 자리하신분의 조언에 따라 4.2대를 추가 편성했습니다.

제 생에 가장 긴대를 편성했습니다. ㅎㅎ 

 

 

 

 

20A_8465.JPG

그리고 파라솔 텐트를 쳐서 바람을 막고 추위에 대비합니다.

 

 

20A_8469.JPG

 이제 붕어가 입질만 해주면 모든게 만족입니다. ^^

 

 

20A_8472.JPG

파라솔 텐트로 넓은 실내공간이 "따봉"입니다. ㅎㅎ

 

 


 

 

20A_8473.JPG

 바람이 자기를 기다리며 지렁이로 캐스팅합니다.

 

 

 

20A_8474.JPG

 이제 허기진 배를 달래야겟습니다.

 

 

20A_8476.JPG

 해가 지면 바람이 잦아들거란 걸 알기에 대충 시간 보내기 낚시를 합니다.

 

 

20A_8477.JPG

 그래도 그 바람 속에 4수의 붕어를 만났으니 밤낚시가 기대됩니다.

 

 

20A_8480-1.jpg

 해가 저물고......

 

 

20A_8481-20201102_215943.jpg

 파라솔 텐트로 추위는 없겠지만 귀마개 핫팩을 테스트겸 사용해봅니다.

 

 

 

20A_8484.JPG

날이 저물고 전자탑에 불을 밝힙니다.

 

 

20A_8485.JPG

파라솔 텐트안에 작은 불빛만으로도 밝아 불편함이 없습니다.

 

 

20A_8487.JPG

바람이 자고 잔잔한 수면위에 전자탑만 빛납니다.

 

 

20A_8489.JPG

붕어를 유혹하기 위한 캐스팅이 이어집니다.

 

 

20A_8490.JPG

 하지만 붕어는 유혹당하지 않습니다.

 

 

20A_8491.JPG

 저 뿐만 아니라 형님도 옆에 자리하신 부부조사님도.....

 

 

 

20A_8492-02질꾼3.jpg

 

 

아~ 늦은 저녁을 먹고 자리로 내려가려하니 비가 쏟아집니다.

적은 비가 잠간 온다는 예보와는 달리 아침까지 이어지는 비에 꽤나 많은 량의 비가 내렸습니다.

덕분에 비가 그치고 날이 밝을 때 까지 푸~욱 잤습니다. ㅎㅎ


 

20A_8493-8492.JPG

 땅도 못 적신다는 예보였는데..... 길에 빗물이 흠뻑 고였습니다.

 

 

20A_8494.JPG

 태양을  피해 저물고 싶었던 달이 미쳐 저물지 못하고 서쪽 하늘에 걸려있습니다.

 

 

20A_8495A.jpg

 빗속에 밤샘 낚시를 하신 형님도 입질 한번 못보시고 ......

아침식사나 해야겠습니다. ㅎㅎ

 

 

20A_8496.JPG

 동쪽 하늘이 붉어지고 오늘의 태양이 떠오릅니다.

 

 

20A_8498.JPG

 형님도 파라솔 텐트를 치고 밤을 보내셧습니다.

 

 

20A_8499.JPG

 밤새 내린 비로 식물들은 다시 생기를 찾습니다.

 

 

20A_8500.JPG

 자리로 내려가니 깜빡 잊고 뚜껑을 덮지 않은 떡밥 그릇에 빗물이 흥건합니다.

 

 

20A_8502a.jpg

 다행이도 바람이 강하지 않아 아침장을 보려합니다.

 

 

20A_8504.JPG

 정말 분위기는 최고입니다.^^

 

 

20A_8505.JPG

 카메라가 잘 작동되는지 다시한번 확인하고....

 

 

20A_8507.JPG

 점점 강해지는 이 바람 속에 찌는 올라옵니다.

 

 

20A_8509.JPG

 그리고 이렇게 붕어와의 만남을 이어갑니다.

 

 

20A_8509-20201103_091442.jpg

 고맙다 붕어야 조금만 살림망에서 기다리면 집으로 보내주마..... ㅎㅎ

 

 

20A_8510.JPG

 에휴~ 바람이 또 강하게 부네요.

 

 

20A_8512a.jpg

 물결도 거세지고.....

 

 

20A_8515.JPG

 낚시대가 받침틀에서 벗어나려고합니다.

 

 

20A_8516.JPG

 캐스팅 불가한 바람이 불어댑니다.

 

 

20A_8518.JPG

 

 

 

20A_8526.JPG

모든 채비를 제자리로 돌려 놓고.....

 

 

20A_8528.JPG

 살림망을 확인합니다.

 

 

20A_8531.JPG

 7~9치 10수

 

 

20A_8540.JPG

 모두 집으로 돌려보내고.....

 

 

20A_8544.JPG

 거친 파도에 집으로 가는 길을 잃었나봅니다.

 

 

20A_8546.JPG

하나 하나 돌려보내고.....

 

 

20201103_163644.jpg

 바람이 덜 타는 수로를 찾아왔습니다.

 

 

20201103_163716.jpg

형님과 낚시대 한대씩 펴고 두시간 탐색해 봤지만 

생명체의 흔적도 찾을 수 없고 얼굴을 할키는 차가운 바람만 강하게 불러 해지기 직전 철수했습니다.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474 명
  • 어제 방문자 488 명
  • 전체 방문자 386,76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