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4짜가 나올 때가 되었기에...... ^^

질꾼 0 34

 

20A_8300-8314.jpg

 

 

조금 이른감은 있지만 지난해 그곳에서 4짜를 낚은 꾼들은 

삽교호로 출조 약속을 합니다.

그리고 대물꾼도 아닌 소물꾼들에게 사발통을 돌려 번개를합니다. ㅎㅎ

 

 

20A_8301-낚시사랑3.jpg

 

 

토요일 아침 쩐프로님이 전화합니다. 출조한다고.....

먼저가 삽교호 포인트를 확인 할테니 지금 당장 출발하라고.....

내일 새벽 출발 하려던 계획을 바꿔 대충 먹거리 챙겨 떠납니다.

지금은 도로정체가 심한 시간이라 조금이라도 늦게 떠나려고 

나들이님도 뵐겸 동네 낚시점인 오빠낚시에 들러 

커피한잔 마시며 시간을 끌어봅니다. ㅎㅎ

 

 

20A_8309.jpg

 

오빠낚시에서 커피한잔 마시고 떠납니다.

 

 

 

 

20A_8310-8430.jpg

시간을 늦출대로 늦췄지만 도로 정체는 여전하더군요.

 

 

20A_8311.jpg

 이미 어둠이 내린 삽교호에 도착합니다. 

 

 

20A_8312.jpg

 조우들의 도움으로 한번에 장비를 옮깁니다.

주차한 곳에서 약 250m 혼자서 세차례 옮겼우면 넉다운 됐겠죠? ㅎㅎ  

 

 

20A_8313.jpg

 수위는 적당히 늘었는데...... 바람이 자질 않네요.

맞바람이라 파도가 장난 아니게 밀려옵니다.

 

 

20A_8318.jpg

 대편성을 마치고 글루텐을 갭니다.

쌀쌀한 가을날이라 어분글루텐 외에 과일향 짙게 풍기는 글루텐도 갭니다.

 

 

20A_8320.jpg

 글루텐을 달아 놓고 기다려 보지만 출렁이는 파도에 찌보기도 어렵고....

맞바람에 캐스팅도 어렵고.....

 

 

20A_8324.jpg

 보통 1시까지는 버텼는데.....

버틸 이유가 없어 11시도 안된 시간에 걷고 잠자러갑니다.

 

 

20A_8325.jpg

 새벽 4시경 나왔으나 연이은 맞바람과 파도에 다시 들어가 자고 날이 훠~언히 밝은 7시가 넘어 나와보지만....

 

 

20A_8326.jpg

조우들은 지칠줄 모르는 바람에 모든것 포기하고 철수 결정합니다. 

 

 

20A_8328.jpg

솔바람님은 대를 접고 있고.....

알라뷰님은 이미 다 걷고 장비를 나르고 있습니다. ^^

 

 

20A_8329.jpg

 저도 자리에 오자마자 미끼한번 안던지고 바로 철수합니다.

 

 

20A_8331.jpg

어제와 오늘은 일기예보와는 전혀다른 풍속과 풍향에 완전히 속았습니다.

이래서 구라청! 구라청! 하나봅니다. ㅎㅎ 

 

 

20A_8333.jpg

채비와 장비를 모두 걷고......

 

 

20A_8337.jpg

 장비를 차로 옮기는데.....

쩐프로님이 막판에 한녀석 걸어냈습니다. ㅎㅎ

 

 

20A_8337-02질꾼2.jpg

 

 

 

하지만 이포인트는 이미 철수 결정했고......

아침 식사를 하고 알라뷰님과 솔바람님과 헤여져 

어느 곳으로 가든지 하루 더 낚시를 해보려합니다.

 

 

 

20A_8337-8428.jpg

당진쪽으로 이동하여 이곳 저곳을 방황하다 그나마 그럴듯하게 눈길을 잡는 곳에 자리합니다.

 

 

20A_8339.jpg

그리고 기대감 없는 대편성을 합니다.

 

 

20A_8341.jpg

 저는 바람을 피해 본류권에서 약간 들어온 곳에 짧은대로 편성합니다.

1.7~2.1로 다섯대 편성했습니다. 

 

 

20A_8343.jpg

전자탑도 1.3 Φ의 예민한 탑을 장착합니다.

 

 

20A_8345.jpg

 낯에는 입질이 없을것 같아 밤낚시에 집중하려합니다.

 

 

20A_8346.jpg

바람이 차츰 잦아들고 물결도 점점 잔잔해집니다.

 

 

20A_8351.jpg

 더 어두워 지기 전에 급히 자리를 옮기고 대편성도 3.2~4.0으로 다섯대 다시 편성했습니다.

이유는 잠시후에 알려 드리겠습니다. ㅠㅠ

자리 옮기고8~9치붕어 4마리의 붕어를 만나고 새벽에 야식을 하고 그대로 잡니다.

 

 

20A_8353.jpg

 6시 30분경 4면 모두 거의 같은 시간에 일어나 자리로 내려옵니다. ㅎㅎ

 

 

20A_8355.jpg

 제가 어제 잘리를 옮긴 이유는 이분 때문입니다.

모 수로에서 꽝치고 귀가하기는분을 눈치없는 쩐프로님이 초대해서 오셨습니다.

그런데 본류권에서 제 포인트로 이어지는 곳에 장대로 그믈을 치네요.

처음엔 두대만 편다고 해서 옆자리 허락했는데.... 차츰차츰 5대. ㅎㅎ

그래서 제가 본류권으로 나왔습니다.ㅠㅠ

 

 

20A_8356-9.jpg

아침 물안개 피어나는 삽교호

 

 

20A_8360.jpg

 아침에 나와 2수 더했습니다.

 

 

20A_8361.jpg

 그리고 저는 미련없이 걷습니다.

 

 

20A_8362.jpg

 좀더 앉아 있으면 한두마리 더 만날 수도 있겠지만  아침햇살에 눈이부셔 찌를 볼 수가 없네요.

그리고 강한 햇살에 따갑기 까지합니다.

 

 

20A_8363.jpg

 동녁하늘이 붉게 타오릅니다.

 

 

20A_8364.jpg

바람도 살랑살랑 물결도 살랑살 랑

 

 

20A_8365.jpg

 어제부터 연이은 히트를 치는 말아톤님

 

 

20A_8367.jpg

 오늘 아침에도 이어집니다.

 

 

20A_8371.jpg

 월척은 없지만 연이은 히트로 부러움을 삽니다.

 

 

20A_8372.jpg

 쩐프로님은 넓고 편한 자리에 앉았는데..... 붕어는.....?

어제 가장 먼저 첫수를 올려 일행을 바쁘게 만들었는데....

이후는 잘 모르겠습니다. ㅋㅋ

 

 

20A_8373-8422.jpg

 저도 가지와 떨어져야하는 낙엽의 마음같이  이자리를 벗어나기 싫은데.......

다음을 기약하며 떠날 준비합니다.

 

 

20A_8374.jpg

 태양이 빼꼼히 얼굴을 내밉니다.

 

 

20A_8376.jpg

 붉게 물든 하늘과 호수가 아름답습니다. ^^

 

 

20A_8377.jpg

이제 주변의 장비부터 정리하는데.....

 

 

20A_8380.jpg

 제 옆에 그믈치신분이 한수 걸어내십니다.

 

 

20A_8382.jpg

 집어가 되었는지 한대에서 연속 입질이 들어옵니다. 

 

 

 

20A_8384.jpg

그리고 다시 물결이 잔잔해지고 바람도 사라지고....

 

 

20A_8386.jpg

 꾼의 자세가 저러면 안되는데.... ㅎㅎ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481 명
  • 어제 방문자 488 명
  • 전체 방문자 386,77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