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한방터 공리지의 붕어

어신 0 38

서산 소류지에서 철수 할 때만 해도 집으로 갈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다 생각난 곳이 홍성 공리지에서 장박중인 선배님과

쌍둥님이 계시기에 전화를 해 보니 그리로 오라고 합니다.

저녁도 먹지 않고 공리지로 달려 가니 이미 시간이 밤 9시가 넘었습니다.

그 늦은 시간에 저녁 밥까지 챙겨 주시는 선배님.

덕분에 배 채우고 포인트에 들어가 대를 폅니다.

늦은 시간이지만 잠자리도 해결해야 되기에

좌대 편성하고 텐트올리고 에어매트에 온수 보일러까지 설치합니다.

그리고 대편성...

자정이 남어 버렸습니다.

푹 자고 아침 낚시부터 시작했지요.

 

동영상입니다.

 

 

 

다음날 새벽 4시였습니다.

편안하게 잤으니 새벽 낚시를 시작해 봅니다.

 

새벽풍경 (1).jpg

 

 

아침 기온이 차가웠습니다.

보일러 켜 놓고 편안하게 자고 일어 났지만

찬 기온에 몸이 움추러 드네요.

 

새벽풍경 (2).jpg

 

 

간밤에 반죽해 놓은 미끼를 달고

안개가 피어 오르는 저수지를 살펴 봅니다.

 

새벽풍경 (3).jpg

 

 

이 붕어는 날이 밝기전에 나온  6치 붕어입니다.

멋진 찌올림에 챔질하니 힘 없이 딸려나오는 녀석...

블루길인가 했습니다.

그런데 붕어였습니다.

공리지에서 이런 붕어는 사짜붕어 보다 더 보기 어렵습니다.

참 나~~~

아쉬움이 크게 남는 붕어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붕어가 우리나라 저수지나 수로에

더욱 많이 살고 있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보기힘든 6치붕어.jpg

 

 

동이 트면서 안개는 더욱 짙어 집니다.

 

물안개피는 아침 (1).jpg

 

 

눈앞에 펼쳐 지는 멋진 풍경.

 

물안개피는 아침 (4).jpg

 

 

눈이 호강합니다.

 

물안개피는 아침 (5).jpg

 

 

와우~~

 

물안개피는 아침 (6).jpg

 

 

잠시 안개낀 저수지 풍경을 즐기다 보니

현실로 돌아왔습니다. 

 

필자의텐트.jpg

 

 

지난해 10월에 이곳을 찾았을때는

찌가 서있는 곳이 주차 공간이었습니다.

아래사진은 지난 10월의 사진입니다.

물이 빠진곳에 포인트가 형성 되었습니다.

 

DJI_0019.JPG

 

  

하지만 지금은 만수위에 육박하다 보니 그곳은 물이 차있고

이렇게 산속으로 접근을 해야 합니다.

 

산속으로 다녀야한다.jpg

 

 

장박 중이신 선배님.

 

이윤기선배님.jpg

 

 

낮시간에는 거의 입질이 없기에 주변을 둘러 봅니다.

제방 우측의 특급 포인트.

 

제방 우측 하류권의 특급포인트.jpg

 

 

작은 골짜기 안의 초특급 포인트.

이 포인트에서는 하루 한두마리는 꼭 나온다고합니다.

 

걸자기 입구의 특급 포인트.jpg

 

 

보트 타시는 분도 계시고...

 

급경사지인건너편.jpg

 

 

하늘에서 내려다 본 공리지의 모습입니다.

특급 포인트인 작은 골짜기.

 

제방우측골짜기.JPG

 

 

제방권 모습

.

제방우측연안의 뗏장수초.JPG

 

 

상류권.

 

상류권.JPG

 

 

다시 골짜기.

 

골짜기포인트.JPG

 

 

제방 우측 도로 아래포인트.

 

제방우측진입로부근.JPG

 

 

연안으로 뗏장 수초가 잘 발달 되어 있습니다.

 

제방우측포인트들.JPG

 

 

왼쪽 텐트 두 동이 초특급 포인트라는데...

 

걸짜기특급포인트 (1).JPG

 

 

바로 이곳...

늘 누군가가 앉아 있습니다.

 

걸짜기특급포인트 (2).JPG

 

 

상류권.

보트 포인트는 상류권에 몰려 있습니다.

 

최상류권보트포인트.JPG

 

 

상류권의 독립된 작은 둠벙.

 

상류의 또다른 둠벙.JPG

 

 

 지난해에는 뗏장이 잔디운동장 처렴 펼쳐저 있던곳인데...

 

상류보트포인트.JPG

 

 

저수지 전경.

 

저수지전경.JPG

 

 

상류 정자가 있는 공원.

자전거 도로에 주차는 금물.

주민들과 늘 마찰이 있는곳입니다.

그런데 그런데 말입니다.

많은돈 들여 만들어 놓은 자전거 도로.

자전거가 다니는것을 별로 보지 못햇습니다.

그렇다면 그 돈으로 주차장 만들고 낚시인이 편하게 이용하도록 하면 않되나요?

쓰레기는 청소비를 징수하던가 아니면 노인회에서 관리하도록 허가를 내 주던가...

항상 봉이 되는 낚시인들...

에이~~

 

상류공원.JPG

 

 

사진 좌측 논앞에도 뗏장 수초가 좋았던 곳입니다. 

 

제방 우측.JPG

 

 

낮시간을 평화롭게 보내다 보니 해가 지고 있습니다.

 

일몰 (1).jpg

 

 

공리지의 대물붕어를 만나기 위해

또 하룻밤을 집중해야 했습니다.

 

일몰 (2).jpg

 

 

산속 진입로.

 

진입로.jpg

 

 

대편성은 3.4칸부터 4.4칸까지 모두 12대편성.

수심은 1.3~1.4m

 

일몰 (3).jpg

 

 

멋진 밤의 찌불 놀이를 위해

캐미를 준비합니다.

 

캐미준비.jpg

 

 

캐미 교체를 완료햇습니다.

멋진 찌올림...

단 한번 이면 족합니다. 

 

일몰 (5).jpg

 

 

옆에도 새로운 이웃이 들어와 대 편성을 했습니다.

 

20201029_181458.jpg

 

 

그렇게 밤낚시를 시작했지만...

 

초저녁.jpg

 

 

새벽이 되도록 단 한번의 움직임도 없었습니다.

 

밤풍경 (1).jpg

 

 

달빛은 보름달 같이 밝아

랜턴이 없어도 될 정도였습니다.

 

밤풍경 (2).jpg

 

 

그 달도 앞 산으로 지고 있습니다.

 

밤풍경 (3).jpg

 

 

밝게 빛나던 달빛도 산넘어로 사라지고... 

 

밤풍경 (7).jpg

 

 

잠시 후 날이 밝아 옵니다.

 

두번째 아침 (1).jpg

 

 

역시 짙은 안개를 앞세우고

아침이 찾아왔습니다.

 

두번째 아침 (2).jpg

 

 

간밤에.

몇곳에서 붕어가 나왔다는 소식이 들렸습니다.

 

두번째 아침 (3).jpg

 

 

저 앞에 서있는 저 찌들은

자기들이 할일을 잊은듯 했습니다.

 

두번째 아침 (4).jpg

 

 

단 한번도 움직이지를 않았습니다. 

 

DSC00129.JPG

 

 

주변을 살펴 봅니다.

 

DSC03294.JPG

 

 

역시.

초특급 포인트에서는 2수의 붕어가 나왔습니다.

 

하루 2마리씩은 나오는 현지인포인트.JPG

 

 

포인트가 조과를 좌우 합니다.

 

특급포인트들.JPG

 

 

쌍둥님의 포인트.

일주일동안 떡붕어 한수와 붕어 한수를 잡았다는데...

 

DSC03297.JPG

 

 

역시 고급진 포인트는 달라도 뭐가 다르네요.

 

DSC03298.JPG

 

 

건너편 조과는 확인을 못햇습니다.

 

DSC03299.JPG

 

 

초특급 포인트의 주인장.

 

하루두마리씩은 잡는 현지인.jpg

 

 

이게 웬일.

한바퀴  돌고 왓더니 입질이 있습니다.

 

필자의화이팅 (1).jpg

 

 

안개낀 풍경을 찍으려고 살펴 보는 순간

살짝 움직이는 예신을 보고 집중 또 집중.

찌가 솟는 순간의 챔질.

 

필자의화이팅 (2).jpg

 

 

그렇게 붕어 얼굴을 봅니다.

 

필자의화이팅 (3).jpg

 

 

34Cm에 육박하는 월척 붕어.

조금 아쉬운 싸이즈입니다.

 

필자가 잡은 월척붕어.jpg

 

 

쌍둥님이 모델로 동참 합니다.

 

20201030_074450_HDR.jpg

 

 

긴 기다림 끝의 붕어 한 수입니다.

 

필자 (1).jpg

 

 

선배님의 살림망속 붕어들...

 

이윤기선배님의조과 (2).jpg

 

  

하루 한두마리는 잡는다고 하시는데...

이날 잉어도 2마리 나왔다고...

 

이윤기님 (2).jpg

 

 

허리급 붕어네요.

빵이 좋습니다.

 

골자기초입에서나온허리급붕어 (1).jpg

 

 

같은 물에서 나온 붕어인데

체구에서 큰 차이가 납니다.

 

골자기초입에서나온허리급붕어 (2).jpg

 

 

그렇게 조과를 확인 하고 다시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아침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아침풍경 (1).jpg

 

 

하루가 다르게 단풍색이 달라집니다.

 

아침풍경 (2).jpg

 

 

이틀동안 신세를 진 본부석입니다.

반겨주신 선배님과 쌍둥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또 좋은곳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본부석.JPG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481 명
  • 어제 방문자 488 명
  • 전체 방문자 386,77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