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물빠진 서산 중왕리수로

어신 0 45

 

안면도의 율포지가  애초에 출조지로 정한 곳이었습니다.

안개비가 내리는 가운데 새벽 7시에 도착해보니

명당 포인트는 이미 자리가 없습니다.

그래도 붕어야 나오겠지하는 마음으로  옆으로 이동하여 대를 폇지만..

이후 안면도의 길우지와 신야수로를 거쳐 태안의 수룡지까지 찾아갔지만

배수로 인하여 여건이 좋지 않았습니다.

혹부리님이 중왕리 수로에서 붕어가 나온다니 그리 가자고 합니다.

 

모처럼 편집이 완료 되어 동영상과 함께 올립니다.

동영상이 없으면 조행기 이후 몇일 뒤 편집을 끝내고 올려 놓습니다.

낚시사랑 윗쪽의 "낚시터 동영상"이나

유튜브 "어신 김철규"로 검색하시면 그동안의 동영상이 모두 있습니다.


안면도의 율포지가  애초에 출조지로 정한 곳이었습니다.

안개비가 내리는 가운데 새벽 7시에 도착해보니

명당 포인트는 이미 자리가 없습니다.

그래도 붕어야 나오겠지하는 마음으로  옆으로 이동하여 대를 폇지만..

이후 안면도의 길우지와 신야수로를 거쳐 태안의 수룡지까지 찾아갔지만

배수로 인하여 여건이 좋지 않았습니다.

혹부리님이 중왕리 수로에서 붕어가 나온다니 그리 가자고 합니다.

 

모처럼 편집이 완료 되어 동영상과 함께 올립니다.

동영상이 없으면 조행기 이후 몇일 뒤 편집을 끝내고 올려 놓습니다.

낚시사랑 윗쪽의 "낚시터 동영상"이나

유튜브 "어신 김철규"로 검색하시면 그동안의 동영상이 모두 있습니다.


 

 

율포지의 명당 포인트.

연과 말풀등이 자라는곳으로 항상 자리가 비어있지를 않습니다.

약 3자리가 나옵니다.

수위는 1m 이상 빠져 있는 상태입니다.

 

20200510_083459.jpg

 

 

이곳 곳부리는 물속에 있어야할 곳이

물이 빠지면서 육지가 되었습니다.

 

20200510_083525_HDR.jpg

 

 

몇곳을 둘러보다가 그래도 괜찬아 보이는곳에 대편성을 했습니다.

 

20200510_083508_HDR.jpg

 

 

 3.2칸부터 4.0칸까지 모두 10대 편성.

물은 빠졌어도 수심은 1.5m 

 

20200510_083653_HDR.jpg

 

 

청설모가 놀러 왔습니다.

인기척에도 도망가지 않고 잘 놀다 갔습니다.

 

20200510_085957_HDR.jpg

 

 

라면 끓여 먹고 약 2시간 가량을 낚시에 집중 했지만

입질이 없습니다.

그래서 지난 가을에 찾았던 인근 길우지를 찾아가 봅니다.,

연밭인 이곳...

웬지 내키지가 않습니다.

패스~~

 

20200510_102745_HDR.jpg

 

 

이번에는 신야리 수로를 찾아갑니다.

말풀이 가득한곳에 구멍을 찾아 대를 세워봅니다.

 

20200510_133337_HDR.jpg

 

 

대펴는중에 나온 7치 붕어.

붕어가 있다는것을 확인했으니 하룻밤 머물러도 되겠습니다.

 

20200510_123909.jpg

 

 

신야지로 물을 공급하는 수로.

저수지에 물이 부족하면 퍼올려 농업용수로 내 보냅니다.

 

20200510_133343.jpg

 

 

앞쪽에 보이는곳이 신야지 제방입니다.

그 앞의 흰색건물이 펌프장이구요.

저수지로 한창 물을  퍼올리고 있었습니다.

 

20200510_133348.jpg

 

 

하지만 이후 잔챙이 붕어들만 얼굴을 보여 줍니다.

혹부리님이 촬영을 온다면서 태안의 수룡지로 들어가 보라고 합니다.

가보니...

역시 물이 빠져서 포인트가 영 아닙니다.

결국 서산의 중왕리 수로를 찾아 이동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곳 역시 많은 배수가 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미 어둠이 내려 불을 비춰 가며 포인트를 찾았습니다.

2번째 다리위 샛수로 입구에 자리 잡았습니다.

 

20200511_055904.jpg2번

  

엥?

6치 붕어...

여기 대물터 아니었던가?

하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20200511_051929.jpg

 

 

날이 밝아 옵니다.

밤새 피곤하여 푹 잤습니다.

 

20200511_055858_HDR.jpg

 

 

수로 중심부 수심이 80Cm.

연안은 60Cm정도입니다.

 

20200511_055923.jpg

 

 

바람도 약해 아침 낚시 하기 좋습니다.

 

20200511_055931_HDR.jpg

 

 

배수도 너무 많이 되었습니다.

만들어 놓은 좌대는 모두 물밖에 있고

긴찌는 사용이 어려울 정도입니다.

 

20200511_055944_HDR.jpg

 

 

지난해 찾았을때는 여귀가 가득했던곳.

지금은 뗏장수초가 자라고 있습니다.

 

20200511_055958.jpg

 

 

셋수로 입구.

최고의 명당 포인트이지만 수심이 낮아 비어 있습니다.

 

20200511_060006.jpg

 

 

저는 이렇게 물이 빠진 곳에

앞으로 나가 좌대를 폈습니다.

 

20200511_074949.jpg

 

 

수로입구의 부들 포인트.

오리발 모양의 포인트가 명당임을 말해 줍니다.

현지인이 찾아와서 한나절 낚시를 했지만 잔챙이만 나온다고 철수...

몇일전 이 수심에서도 사짜와 허리급 붕어가 나왔었다고 합니다.

 

20200511_075031_HDR.jpg

 

 

커봐야 7치.

5~6치의 붕어 10여수를 오전중에 만났습니다.

 

20200511_103922.jpg

 

 

점심 먹을 시간이네요.

수로에 지천으로 널려 있는 미나리를 뜯어다 부침개를 만들었습니다.

맛있네요.

 

20200511_115140.jpg

 

 

피싱 TV "어락"진행자 혹부리님이 촬영을 왔습니다.

옆에는 변PD님

 

20200511_115144_HDR.jpg

 

 

오후시간에 연대장님이 출조했습니다.

멋진 오리발 포인트를 차지 했습니다.

 

20200511_183143.jpg

 

 

건너편에도 부부조사님이 찾아 오셨네요.

 

20200511_183148.jpg

 

 

혹부리님은 2번 다리 바로 위에 자리잡았습니다.

수심 50Cm

 

20200511_183158_HDR.jpg

 

 

바람도 없고 기온도 높아 밤낚시가 기대가 됩니다.

 

20200511_184754.jpg

 

 

밤낚시 시작합니다.

 

20200511_194650.jpg

 

 

왼쪽.

 

20200511_194654.jpg

 

 

2번 다리 부근에 혹부리님외에

몇분이 더 들어 오셨습니다.

 

20200511_194659.jpg

 

 

오른 쪽.

 

20200511_194707.jpg

 

 

밤낚시 시작합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밤 10시가 되면서 천둥 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불기 시작합니다.

바로 옆에서 번개가 번쩍...

낚시 불가.

푹 자고 일어나니 이미 새벽 5시가 지났습니다. 

 

20200512_045333.jpg

 

 

어렴풋이 날이 밝아오고 있습니다.

언제 돌풍이 불었던가 ...

너무나 잔잔합니다.

 

20200512_045353.jpg

 

 

기온은 많이 떨어져 영상 7도입니다.

살짝 춥네요.

 

20200512_045420.jpg

 

 

혹부리님도 촬영중인가 봅니다.

 

20200512_045451.jpg

 

 

날이 밝아 옵니다.

밤에 내린 비로 약 2Cm가량 수위가 올랐습니다. 

 

20200512_054327_HDR.jpg

 

 

비 내린후의 깔끔함.

상쾌합니다.

 

20200512_054332.jpg

 

 

햇님이 얼굴을 내밉니다.

 

20200512_055919_HDR.jpg

 

 

오예~~

그중 제일 큰 녀석입니다.

이 정도 붕어가 최대어라니...

 

20200512_150540.jpg

 

 

혹부리님은 오전 10시쯤 월척 붕어를 잡아

그런 대로 성과를 기록하고 철수를 했습니다.

오후가 되면서 그 자리에 붕낚인님이 출조했습니다.

 

20200512_163421_HDR.jpg

 

 

해가 지고 있습니다.

바람이 제법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20200512_192134_HDR.jpg

 

 

연대장님 건너편에도 다른 사람이 들어 왔네요.

 

20200512_192143.jpg

 

 

해가 2번 다리위에 걸려 있습니다.

 

20200512_192322_HDR.jpg

 

 

바람이 잦아들지를 않습니다.

 

20200512_195937.jpg

 

 

늦은밤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었습니다.

초저녁부터 잠만 잤습니다.

 

20200512_201513.jpg

 

 

밤 10시가 지나서야 눈떠보니

바람이 잦아들었습니다.

 

20200512_201525.jpg

 

 

밤 10시가 지나 두시간가량 밤낚시를 햇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입질은 없었습니다.

12시가 지나 다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새벽 5시...

 

20200513_050718.jpg

 

 

물안개가 피어 오르고 있습니다.

 

20200513_050724_HDR.jpg

 

 

분위기는 너무 좋습니다.

 

20200513_052704_HDR.jpg

 

 

텐트도 없이 밤낚시를 하던 연대장님.

밤에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낚시를 못했지요.

아직은 춥기때문에 두터운 옷은 가지고 다녀야 합니다.

아침 장 보기 위해 나오셨네요.

 

20200513_052712.jpg

 

 

붕낚인님이 한수 올리네요~~

 

20200513_052720.jpg

 

 

햇님이 얼굴을 내밀어 줍니다.

바람이 잔잔하게 불어 옵니다.

 

20200513_054326_HDR.jpg

 

 

아침 입질을 기대했지만 잔챙이만 나왔습니다.

아침 7시 20분 왼쪽의 2.6칸대에 입질이 들어 왔습니다.

챔질에 성공하여 끌려 나오던중 뗏장 수초를 감아 버립니다.

어르고 달래 끌어 올린 녀석은 33Cm의 월척 붕어였습니다.

 

20200513_073919.jpg

 

 

그나마 제일 큰 녀석입니다.

중왕리수로에서는 그리 큰 녀석이 아닌데요...

 

20200513_073931.jpg

 

 

저의 조과입니다.

확인을 위해 살림망에 보관을 해 두었던 잔챙이 붕어들입니다.

마릿수는 많이 나왔네요.

녀석들 모두 살림망에 담아 잘 돌려 보냈습니다.

 

20200513_111133.jpg

 

 

월척 붕어 한수 나와 다행입니다.

 

20200513_111249_HDR.jpg

 

 

제가 머물고 있던 곳입니다.

아니다녀간듯 다녀 왔습니다.

 

20200513_114206_HDR.jpg

 

 

연대장님이 머물던 포인트입니다.

정말 멋진 포인트입니다.

이곳은 마을 어르신 두분에게 일자리를 드렸더군요.

매일 주변 청소를 하며 쓰레기를 분리수거 하고 계셨습니다.

우리들보고 쓰레기를 담아 가져다 놓기만 하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낚시터에 마을 어르신들 일자리를 드리는것이 어떨지...

어르신 소일거리도 생기고 낚시터 쓰레기 문제로 얼굴 붉힐일 없을테니...

감사합니다.

 

20200513_114210_HDR.jpg

 

 

 

율포지의 명당 포인트.

연과 말풀등이 자라는곳으로 항상 자리가 비어있지를 않습니다.

약 3자리가 나옵니다.

수위는 1m 이상 빠져 있는 상태입니다.

 

20200510_083459.jpg

 

 

이곳 곳부리는 물속에 있어야할 곳이

물이 빠지면서 육지가 되었습니다.

 

20200510_083525_HDR.jpg

 

 

몇곳을 둘러보다가 그래도 괜찬아 보이는곳에 대편성을 했습니다.

 

20200510_083508_HDR.jpg

 

 

 3.2칸부터 4.0칸까지 모두 10대 편성.

물은 빠졌어도 수심은 1.5m 

 

20200510_083653_HDR.jpg

 

 

청설모가 놀러 왔습니다.

인기척에도 도망가지 않고 잘 놀다 갔습니다.

 

20200510_085957_HDR.jpg

 

 

라면 끓여 먹고 약 2시간 가량을 낚시에 집중 했지만

입질이 없습니다.

그래서 지난 가을에 찾았던 인근 길우지를 찾아가 봅니다.,

연밭인 이곳...

웬지 내키지가 않습니다.

패스~~

 

20200510_102745_HDR.jpg

 

 

이번에는 신야리 수로를 찾아갑니다.

말풀이 가득한곳에 구멍을 찾아 대를 세워봅니다.

 

20200510_133337_HDR.jpg

 

 

대펴는중에 나온 7치 붕어.

붕어가 있다는것을 확인했으니 하룻밤 머물러도 되겠습니다.

 

20200510_123909.jpg

 

 

신야지로 물을 공급하는 수로.

저수지에 물이 부족하면 퍼올려 농업용수로 내 보냅니다.

 

20200510_133343.jpg

 

 

앞쪽에 보이는곳이 신야지 제방입니다.

그 앞의 흰색건물이 펌프장이구요.

저수지로 한창 물을  퍼올리고 있었습니다.

 

20200510_133348.jpg

 

 

하지만 이후 잔챙이 붕어들만 얼굴을 보여 줍니다.

혹부리님이 촬영을 온다면서 태안의 수룡지로 들어가 보라고 합니다.

가보니...

역시 물이 빠져서 포인트가 영 아닙니다.

결국 서산의 중왕리 수로를 찾아 이동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곳 역시 많은 배수가 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미 어둠이 내려 불을 비춰 가며 포인트를 찾았습니다.

2번째 다리위 샛수로 입구에 자리 잡았습니다.

 

20200511_055904.jpg2번

  

엥?

6치 붕어...

여기 대물터 아니었던가?

하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20200511_051929.jpg

 

 

날이 밝아 옵니다.

밤새 피곤하여 푹 잤습니다.

 

20200511_055858_HDR.jpg

 

 

수로 중심부 수심이 80Cm.

연안은 60Cm정도입니다.

 

20200511_055923.jpg

 

 

바람도 약해 아침 낚시 하기 좋습니다.

 

20200511_055931_HDR.jpg

 

 

배수도 너무 많이 되었습니다.

만들어 놓은 좌대는 모두 물밖에 있고

긴찌는 사용이 어려울 정도입니다.

 

20200511_055944_HDR.jpg

 

 

지난해 찾았을때는 여귀가 가득했던곳.

지금은 뗏장수초가 자라고 있습니다.

 

20200511_055958.jpg

 

 

셋수로 입구.

최고의 명당 포인트이지만 수심이 낮아 비어 있습니다.

 

20200511_060006.jpg

 

 

저는 이렇게 물이 빠진 곳에

앞으로 나가 좌대를 폈습니다.

 

20200511_074949.jpg

 

 

수로입구의 부들 포인트.

오리발 모양의 포인트가 명당임을 말해 줍니다.

현지인이 찾아와서 한나절 낚시를 했지만 잔챙이만 나온다고 철수...

몇일전 이 수심에서도 사짜와 허리급 붕어가 나왔었다고 합니다.

 

20200511_075031_HDR.jpg

 

 

커봐야 7치.

5~6치의 붕어 10여수를 오전중에 만났습니다.

 

20200511_103922.jpg

 

 

점심 먹을 시간이네요.

수로에 지천으로 널려 있는 미나리를 뜯어다 부침개를 만들었습니다.

맛있네요.

 

20200511_115140.jpg

 

 

피싱 TV "어락"진행자 혹부리님이 촬영을 왔습니다.

옆에는 변PD님

 

20200511_115144_HDR.jpg

 

 

오후시간에 연대장님이 출조했습니다.

멋진 오리발 포인트를 차지 했습니다.

 

20200511_183143.jpg

 

 

건너편에도 부부조사님이 찾아 오셨네요.

 

20200511_183148.jpg

 

 

혹부리님은 2번 다리 바로 위에 자리잡았습니다.

수심 50Cm

 

20200511_183158_HDR.jpg

 

 

바람도 없고 기온도 높아 밤낚시가 기대가 됩니다.

 

20200511_184754.jpg

 

 

밤낚시 시작합니다.

 

20200511_194650.jpg

 

 

왼쪽.

 

20200511_194654.jpg

 

 

2번 다리 부근에 혹부리님외에

몇분이 더 들어 오셨습니다.

 

20200511_194659.jpg

 

 

오른 쪽.

 

20200511_194707.jpg

 

 

밤낚시 시작합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밤 10시가 되면서 천둥 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불기 시작합니다.

바로 옆에서 번개가 번쩍...

낚시 불가.

푹 자고 일어나니 이미 새벽 5시가 지났습니다. 

 

20200512_045333.jpg

 

 

어렴풋이 날이 밝아오고 있습니다.

언제 돌풍이 불었던가 ...

너무나 잔잔합니다.

 

20200512_045353.jpg

 

 

기온은 많이 떨어져 영상 7도입니다.

살짝 춥네요.

 

20200512_045420.jpg

 

 

혹부리님도 촬영중인가 봅니다.

 

20200512_045451.jpg

 

 

날이 밝아 옵니다.

밤에 내린 비로 약 2Cm가량 수위가 올랐습니다. 

 

20200512_054327_HDR.jpg

 

 

비 내린후의 깔끔함.

상쾌합니다.

 

20200512_054332.jpg

 

 

햇님이 얼굴을 내밉니다.

 

20200512_055919_HDR.jpg

 

 

오예~~

그중 제일 큰 녀석입니다.

이 정도 붕어가 최대어라니...

 

20200512_150540.jpg

 

 

혹부리님은 오전 10시쯤 월척 붕어를 잡아

그런 대로 성과를 기록하고 철수를 했습니다.

오후가 되면서 그 자리에 붕낚인님이 출조했습니다.

 

20200512_163421_HDR.jpg

 

 

해가 지고 있습니다.

바람이 제법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20200512_192134_HDR.jpg

 

 

연대장님 건너편에도 다른 사람이 들어 왔네요.

 

20200512_192143.jpg

 

 

해가 2번 다리위에 걸려 있습니다.

 

20200512_192322_HDR.jpg

 

 

바람이 잦아들지를 않습니다.

 

20200512_195937.jpg

 

 

늦은밤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었습니다.

초저녁부터 잠만 잤습니다.

 

20200512_201513.jpg

 

 

밤 10시가 지나서야 눈떠보니

바람이 잦아들었습니다.

 

20200512_201525.jpg

 

 

밤 10시가 지나 두시간가량 밤낚시를 햇습니다.

하지만 별다른 입질은 없었습니다.

12시가 지나 다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새벽 5시...

 

20200513_050718.jpg

 

 

물안개가 피어 오르고 있습니다.

 

20200513_050724_HDR.jpg

 

 

분위기는 너무 좋습니다.

 

20200513_052704_HDR.jpg

 

 

텐트도 없이 밤낚시를 하던 연대장님.

밤에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낚시를 못했지요.

아직은 춥기때문에 두터운 옷은 가지고 다녀야 합니다.

아침 장 보기 위해 나오셨네요.

 

20200513_052712.jpg

 

 

붕낚인님이 한수 올리네요~~

 

20200513_052720.jpg

 

 

햇님이 얼굴을 내밀어 줍니다.

바람이 잔잔하게 불어 옵니다.

 

20200513_054326_HDR.jpg

 

 

아침 입질을 기대했지만 잔챙이만 나왔습니다.

아침 7시 20분 왼쪽의 2.6칸대에 입질이 들어 왔습니다.

챔질에 성공하여 끌려 나오던중 뗏장 수초를 감아 버립니다.

어르고 달래 끌어 올린 녀석은 33Cm의 월척 붕어였습니다.

 

20200513_073919.jpg

 

 

그나마 제일 큰 녀석입니다.

중왕리수로에서는 그리 큰 녀석이 아닌데요...

 

20200513_073931.jpg

 

 

저의 조과입니다.

확인을 위해 살림망에 보관을 해 두었던 잔챙이 붕어들입니다.

마릿수는 많이 나왔네요.

녀석들 모두 살림망에 담아 잘 돌려 보냈습니다.

 

20200513_111133.jpg

 

 

월척 붕어 한수 나와 다행입니다.

 

20200513_111249_HDR.jpg

 

 

제가 머물고 있던 곳입니다.

아니다녀간듯 다녀 왔습니다.

 

20200513_114206_HDR.jpg

 

 

연대장님이 머물던 포인트입니다.

정말 멋진 포인트입니다.

이곳은 마을 어르신 두분에게 일자리를 드렸더군요.

매일 주변 청소를 하며 쓰레기를 분리수거 하고 계셨습니다.

우리들보고 쓰레기를 담아 가져다 놓기만 하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낚시터에 마을 어르신들 일자리를 드리는것이 어떨지...

어르신 소일거리도 생기고 낚시터 쓰레기 문제로 얼굴 붉힐일 없을테니...

감사합니다.

 

20200513_114210_HDR.jpg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183 명
  • 어제 방문자 369 명
  • 전체 방문자 303,48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