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삽교호 수위는 만수위

질꾼 0 123

 

 

 

 

20A_3000-3166.jpg

 

 

 

 

요즘 코로나 19로 인해 특별히 할 일도 없고.....

매일 일기예보와  삽교호 수위만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삽교호 수위는 만수위에 육박하고 배수는 없고  

하루 1~ 2cm 정도 수위상승으로 수위 변화도 없고

일기예보는 맑음에 바람은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 초속 1m,

낯에 부는 바람도 초속 2~3m 라고 하니 피로도 덜 풀렸는데......

어느새 먹거리 챙기고 있습니다.^^

 

 

 

 

20A_3001 낚시사랑1.jpg

 

 

 

 집을 나서기 전에 글루텐 먼저갭니다.

어분 글루텐은 지난 출조에서 남은 것이 일주일 숙성되어 냉장고에 있고

오늘은 점성을 낮춘 어분 첨부한 화이트 글루텐을 갭니다.

삽교호로 가는 길에 나루예 매장에 들러 전자탑 몇개 LED 교채합니다.

조금씩 흐려지는 전자탑은  LED 교채하면 새것이됩니다. ^^

 

 

 

 

20A_3112.jpg

 화이트글루텐 2 + 포테이토 1 + 토코텍5 1 + 물 3으로 배합합니다. 

수온이 높아졌으면 점성을 약하게 주고 빠른 입질을 노려보렵니다.^^

 

 

 

 

 

20A_3112a -.jpg

 

 

 

지난주 쩐프로님이 대박친 선인대교를 들러 봅니다.

쩐프로님이 대박친 자리는 누군가가 알박이 하고 있네요.

사람은 없고 받침대는 여러개 낚싯대는 두대만 걸려 있습니다.

현지인이 출퇴근 하시는 듯합니다.

선인대교 부근은 일기예보와는 달리 바람이 강하게 부네요.

미련없이 내경리 쪽수로로 향합니다.

쪽수로에 도착하니 낚시환경이 정말 좋네요.

다만 꾼들이 한분도 없다는게.... 좀 걸리긴 합니다. ^^

 

 

 

 

20A_3113.jpg

 오후 5시가 지나서야 대편성했습니다.


 

 

 

20A_3116.jpg

 욕심내어 왼쪽부터 24, 28, 32, 30, 26, 22를 편성하였습니다.


 

 

 

20A_3117.jpg

 4~6g대의 37cm~43cm의 찌를 선택합니다.

 

 

 

 

20A_3119.jpg

 언제나 처럼 현장 찌 맞춤합니다.

 

 

 

 

20A_3120.jpg

이제 해질녁의 피팅 타임을 기다리면됩니다.


 

 

 

20A_3122-3.jpg

 서쪽 하늘이 붉게 물들고 해가 기울어 가고있습니다. 

 

 

20A_3125-6.jpg

 해가 넘어가면 바로 입질이 시작 될것 같은 기분입니다. ㅎㅎ

 

 

 

 

20A_3128.jpg

 물결 하나 없이 잔잔한 수면에 붕어들이 파장을 일으키며 산란을 하네요.

 

 

 

 

20A_3129.jpg

 여기저기서 붕어들이" 나 여기 있어요" 하는 것 같네요.

 

 

 

 

20A_3130.jpg

전자탑에 불을 밝히고 붕어들을 유혹합니다.

 

 

 

 

20A_3133.jpg

 그런데.... 그런데.... 어찌 이리 조용 할까요?

 

 

 

 

20A_3135.jpg

 붕어들의 라이징과 산란하는 소리만 들리고 입질은 없네요.

 

 

 

 

20A_3137.jpg

조금만 더 조금만 더 하며 기다려 보지만...... 감감 무소식, 

 

 

20A_3139-43.jpg

 내배도 채워야 하기에 늦은 저녁을 먹고 커피한잔 들고 자리에 맍았습니다.

 

 

 

 

20A_3141-5.jpg

 화려한 전자탑의 궤적으로 붕어를 유혹합니다.


 

 

 

20A_3142-6.jpg

 하지만 붕어들을 유혹 하긴에 제 정성이 부족했나 봅니다.


 

 

 

 

 

20A_3145 질꾼2.jpg

 

 

 

어렵게 한마리의 붕어를 만나고 자정이 지나서 잠라리에 들어 푹~ 자지는 못하소

새벽 4시에 커피와 빵으로 몸을 녹이고 나와 앉습니다.

어젯밤 자정이 다되어 오셔 제 옆에 자리 하신 두분도 나와 앉으셨네요.

두어시간 열심히 했으나 감감 무소식이라.... 아침 식사나 하렵니다.

 

 

 

 

20A_3147.jpg

 멀리 삼각대가 있는 자리가 제 자리입니다. ㅎㅎ

 

 

 

 

20A_3149.jpg

 날씨가 쌀쌀했는지 서리가 살짝 내렸습니다.

한마리 밖에 없는 살림망은 참 시끄럽네요.

그만큼 붕어의 활성도는 높은데........

 

 

 

 

20A_3150-1.jpg

 동쪽 하늘엔 오늘도 어김없이 해가 떠오릅니다.

 

 

 

 

20A_3154-5.jpg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면에서 해가 떠 오릅니다. ㅠㅠ

 

  

 

20A_3156-7.jpg

 찌가 안보입니다. ㅠㅠ

 

 

20A_3162.jpg

 썬그래스를 착용하고 어렵게 째려봅니다.ㅎㅎ


 

 

 

20A_3163.jpg

그래도 하루중에 최고의 피팅타임인데..... 기대해봅니다.


 

 

 

20A_3164.jpg

 기대는 기대일 뿐 실제 상황은 아니란것을 재확인합니다.


 

 

 

20A_3168.jpg

 그리고 얼마 후 두번째, 세번째 녀석을 연이어 만납니다.

 

 

 

 

20A_3169.jpg

 그리고 입질이  뚝! 끊어지는 듯한 느낌이옵니다.

이어 쩐프로님도 곧 도착한다는 전화도 오고.....

 

 

 

20A_3170.jpg

제가 7~8수만 했어도 이리로 오라고 할텐데......


 

 

 

20A_3176.jpg

겨우 이녀석들을 만나고 이리로 초대한다는 것은 아닌것 같아 철수합니다.

제가 쩐프로님 쪽으로 가야죠. ^^. 

 

 

20A_3177.jpg

붕어를 모두 집으로 돌려보내고......


 

 

 

20A_3179.jpg

저는 이제 쩐프로님이 기다리는 선인대교 부근으로 가렵니다.


 

 

 

20A_3181.jpg

 새벽에 오신분 까지 모두 넷이서 낚시를 하고 있었는데....

거의 동시에 철수합니다. 느낌은 다 비슷한가봅니다. ㅎㅎ


 

 

 

 

20A_3182 질꾼1.jpg

 

 

 

선인대교에 도착하니 괜찮은 자리는 빈곳이 없고 대편성 가능한 곳도 없네요.

그나마 쩐프로님이 발품 팔아  밑걸림이 심하다고 이동하시는 분의 자리를 확보했네요.

 

  

 

20A_3183.jpg

 한사람이 앉을 자리에 쩐프로님과 반반씩 나누어 나란히 대편성합니다. ^^


 

 

 

20A_3185.jpg

 제 이웃이 된 쩐프로님

 

 

20A_3187.jpg

저는 조촐하게 32, 34, 36, 38 넉대 편성합니다.


 

 

 

20A_3189.jpg

그리고 낯이면 꼭 찾아오는 똥바람을 피해 점심도 아니고 저녁도 아닌 어정쩡한 밥을 먹으러갑니다.^^

 

 

 

 

20A_3190.jpg

 오후 3시도 안된 시간이니 점심 먹으러 가는 걸로하겠습니다. ㅎㅎ

 

 

 

 

20A_3192.jpg

 

점심  먹고 올 때 바람은 물러가기로 약속하고...... 

본부석으로 갑니다. ^^



점심도 아닌 저녁도 아닌 어정쩡한 식사를 하고 와서 본격적으로 낚시를 해보겠습니다. ^^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181 명
  • 어제 방문자 369 명
  • 전체 방문자 303,48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