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초겨울에 찾은 팔봉수로

어신 0 732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진다지만 꾼은 멈출수가 없습니다.

어둠이 가시기전인 오전 7시에 이미 서산의 팔봉수로에 도착을 했습니다.

팔봉수로의 하류권인 폐가앞에 찾아가 보니 이미 좋은 자리는 모두 차지하고 있습니다.

몇곳을 둘러 보고 그나마 부들이 병풍처럼 둘러쳐진 곳에 자리를 정합니다.

좌대를 깔고 텐트를 올리고 마지막에 에어매트까지 설치하여 완벽한 아방궁을 만듭니다.

그때 자유낚시인 고문님이 아침 먹으러 오라고 전화를 하십니다.

어떻게 아셨지?

왔다고 말씀도 드리지 않았는데요.

암튼 덕분에 아침 잘 먹었습니다.

 

동영상입니다.

 

 

 

제 포인트입니다.

앞쪽에 부들이 자리잡고 있고

바람이 오른쪽에서 불어오기에 바람을 막아 줄 수도 있는곳...

텐트까지만 올리는데도 땀이 송골송골 맺힙니다.

 

20191129_085116_HDR.jpg

 

 

왼쪽으로는 갈대가 있지만

누군가 작업을 해 놓아서 찌는 잘 섰습니다.

 

20191129_085120.jpg

 

 

오른쪽으로는 바람과 파도를 막아줄 부들이...

 

20191129_085123.jpg

 

 

부들앞으로 찌를 세우다 보니 3.0칸부터 4.6칸까지

긴대 위주의 대편성이 되었습니다.

 

20191129_112502_HDR.jpg

 

 

바람이 강하게 불어 옵니다.

미끼로는 오직 어분글루텐만 사용하기로 합니다.

이 시기에는 지렁이 미끼가 좋을수 있지만 준비를 해 오지 않았습니다.

 

20191129_112504.jpg

 

 

아침 기온이 영하 2도였었는데

해가 뜨면서 빠르게 올라 추위를 몰아 냅니다.

11월말 임에도 새벽에는 어느새 얼음이 얼어 오고 있습니다.

대편성을 끝내고 나니 어느새 11시가 되었습니다.

 

20191129_112534_HDR.jpg

 

 

낮시간은 무료하게 보냈습니다.

속속 도착하는 조우들로 인사하고 여기저기 기웃거리고...

그러다 보니 어느새 해가 서쪽산을 넘어가고 있습니다.

 

20191129_165259_HDR.jpg

 

 

제 옆으로는 자칭 프로라는 쩐프님이 자리했습니다.

자칭 프로라도 결국 일을 내더군요.

 

20191129_165306_HDR.jpg

 

 

어둠이 내리고 있습니다.

이제 밤낚시 준비를 할 시간입니다.

 

20191129_173942.jpg

 

 

캐미불을 밝힙니다.

예민한 찌맞춤을 위해 인공지능 캐미는 하나만 준비했습니다.

약간 무거워서 이에 맞는 낮캐미를 사용하거나 아니면 찌맞춤을 새로 해야합니다.

하지만 웬만한 대물낚시에는 그대로 사용해도 올릴놈은 다 올려 주기는 하더라구요.

 

20191130_033438_HDR.jpg

 

 

금요일 오후시간인데도

좋은 자리는 모두 만석이 되었습니다.

 

20191129_173952_HDR.jpg

 

 

찬바람이 불면서 조과는 많이 떨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대물터의 이름값은 하고 있는 팔봉수로 입니다.

 

20191129_174420.jpg

 

 

본격적으로 밤낚시에 돌입합니다.

그런데 춥네요.

찬바람이 불기에 보일러까지 가동하고 침낭 속에서 찌를 바라 봅니다.

 

20191129_180708.jpg

 

 

늦은밤까지 찌불을 바라만 보았습니다.

생명체가 없는지 찌가 움직이는것도 못 보았습니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일어나 보니 새벽 4시가 다 되어 갑니다.

낚시대도 꽁꽁 얼었습니다.

맨손으로 낚시대를 잡으니 완전 얼음을 잡는것 같습니다.

떠 놓은 물도 꽁꽁 얼었습니다.

영하 2도의 차가운 날씨... 

 

20191130_033508_HDR.jpg

 

 

미끼를 달아 다시 찌를 세운지 약 30여분이 지났습니다.

그때 오른쪽 부들 사이에 세워 놓은 3.4칸대의 찌가 살짝 올라옵니다.

챔질 성공...

붕어가 있기는 있네요.

29Cm의 약간 실망 스러운 싸이즈...

 

20191130_043750_HDR.jpg

 

 

어느새 동이 터오고 있습니다.

 

20191130_064935.jpg

 

 

완전히 날이 밝기전에 한번쯤은 더 입질이 있겠지요?

 

20191130_064950.jpg

 

 

희망 사항일뿐입니다.

더 이상의 입질은 없었습니다.

 

20191130_064959.jpg

 

 

자유낚시인님이 또 아침 먹으러 오라고 전화를 주십니다.

아침 먹고 나니 할 일이 없습니다.

그럭저럭 또다시 점심시간...

이번에는 부르기 전에 찾아 갑니다.

프리카님이 인근에서 채집해온 돌미나리와 냉이로 부침개를 해 놓았네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20191130_081542.jpg

 

 

중류권에 자리하신 초릿대님의 포인트입니다.

짧은대 편성하기에 딱 좋은곳입니다.

 

20191130_133352_HDR.jpg

 

 

바람도 잔잔하고 할일이 없어 하늘을 날아 봅니다.

제방 우측 하류권 포인트입니다.

 

DJI_0001.JPG

 

 

제방의 길이는 약 300미터.

제방아래에는 습지가 있고 그 뒤로는 바다입니다.

 

DJI_0002.JPG

 

 

팔봉수로는 수로라기 보다 저수지 같으며

솔감저수지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곳은 서산시와 태안군의 경계를 이루는곳으로

제가 앉아 있는 제방 왼쪽은 서산시이고

제방 오른쪽인 건너편은  태안군에 속합니다.

 

DJI_0003.JPG

 

 

제방 우측 하류권에 하마님 모습이 보이네요.

 

DJI_0004.JPG

 

 

그외에 자바라님과 아래울님등이 자리 잡고 있다고 합니다.

 

DJI_0005.JPG

 

 

제방 우측의 중류권 모습입니다.

이렇게 수로 전역에 듬성듬성 부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습니다.

 

DJI_0008.JPG

 

 

제방 좌측의 폐가앞 포인트입니다.

사진 중간쯤에 제 포인트도 보입니다.

 

DJI_0009.JPG

 

 

이곳의 준공년도는 알려지지 않은곳으로 길이는 약 2Km에 

13만평정도의 수면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수심은 70 ~1.5m정도로 균일하지만

지난봄 보트로 확인해 보니 상류권 골자리는 3m가량이 나오는 곳도 있었습니다.

바닥은 간혹 마사토 지역이 있지만 거의 전지역이 뻘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DJI_0010.JPG

 

 

멀리 보이는 상류권에서부터 중간가지 길게 늘어진 수초는

거의 갈대수초이고 그외의 지역은 부들입니다.

보트 낚시는 주로 이곳 갈대지역에서 이루어지고

노지낚시는 연안으로 잘 발달 된 부들밭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DJI_0011.JPG

 

 

폐가앞 포인트입니다.

듬성듬성 자라있는 부들앞이 주 포인트입니다.

 

DJI_0012.JPG

 

 

폐가앞을 지나면서 중류권 포인트입니다.

인동초님과 질꾼님이 자리 잡고 있네요.

 

DJI_0014.JPG

 

 

폐가앞에서 바라본 하류권 포인트입니다.

이곳은 90년대까지만 해도 붕어의 개체수가 많아 많은 꾼들이 찾았던 곳이지만

2010년경에 베스가 유입되고 준설공사로 인하여 붕어 자원이 많이 감소하여

한동안 꾼들의 발걸음이 뜸했던 곳입니다.

몇 년이 지난 후부터 4짜 붕어를 비롯하여 대물붕어가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꾼들이 발길이 잦아졌습니다.

 

DJI_0015.JPG

 

 

쩐프로님의 포인트...

장화를 신고 들어가 수중전을 감행하고 있습니다.

 

DJI_0017.JPG

 

 

드론!

저리 가!

붕어 다 도망간단 말이야~~~

뭔 춤을 추는줄 알았습니다.

 

DJI_0019.JPG

 

 

제방권의 아래울님의 모습도 보이고...

 

DJI_0020.JPG

 

 

수로를 따라 연안으로 한 바퀴 돌 수 있도록

도로가 잘 닦여 있고 도로의 폭도 넓어 주차하기에 좋아

동호회의 정출과 대회가 많이 열리는 곳입니다.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263 명
  • 어제 방문자 401 명
  • 전체 방문자 336,08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