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코조행기

계화수로

질꾼 0 38

 

19C_2300-2442a.jpg

 

 

 

 

 

 

 

19C_2310-04 낚시사랑-2.jpg

 

 

 

정오경 삽교호를 떠나 계화로 달려갑니다.

계화에서 점심을 먹고 조류지에 도착하니 낚금안내판이 설치되어 있네요.

주차와 쓰레기 문제로 주민들과 마찰이 있었던것 같네요.

제2의 포인트에 가보니 그곳은 낚금은 아닌데.....

녹조가 심하고 작은 물고기들이 물가에 때 죽음을 당했네요.

물고기 썩는 냄새가 어찌나 심한지 지체할 수가 없네요.

하는 수 없이 본류권을 벗어나 수로권으로 갑니다.

수로는 녹조도 없고 괜찮네요.

그동안 낚시한 흔적이 없고 물가로 내려가는 길도 없어 낫을 들고 진입로 작업합니다.

 

 

 

 

 

19C_2350.jpg

 계화교 앞에 낚금 안내문이 설치되었네요.

마을분께 전화해 보니 낚시를 금지하지는 않았다네요.

 

 

 

 

19C_2351.jpg

 수위도 많이 올랐는데.... 물은 검고 탁하네요.

마을분과 통화하니 잔챙이 일색이고 그도 많이 낚이지도 않는다네요.


 

 

 

19C_2353.jpg

기온이 더 떨어지고 수온이 좀 낮아져야 조황이 살아 날것 같다네요.

 

 

 

 

19C_2354.jpg

 수로에 도착하니 황당하네요. 여름내 낚시한 흔적이 없네요.ㅠㅠ

 

 

 

 

19C_2356.jpg

 이렇게 길을 내고 물가로 내려가 봅니다.

 

 

 

 

19C_2357.jpg

 그리고 "가위 바위 보"로 포인트 선택합니다.ㅎㅎ

작은형님이 1등으로 이곳에 자리하시고.....

 

 

 

 

19C_2358.jpg

저는 이자리에.....

 

 

 

 

19C_2361.jpg

 큰형님이 꼴찌로 이곳에 자리하시고......

 

 

 

 

 

19C_2365.jpg

저는 두분 사이에 자리하고 대편성합니다.^^

수심은 넉넉하여 삽교호에서 쓰던 찌를 빼고 50~60cm의 부력이 좀 더 나가는 찌로 교체합니다.

글루텐은 삽교호에서 쓰던 글루텐 그대로.... ㅎㅎ

 

 

 

 

19C_2367.jpg

 해 지기 전에 겨우 대편성 마칩니다.

삼형제 모두 넉대씩 편성했습니다. 저는 3.0, 3.2, 3.0, 2.8 넉대 편성했습니다

 

 

 

 

19C_2368-9.jpg

 해는 서쪽 들녁으로 내려 앉고 밤낚시로 시작합니다.

 

 

 

 

19C_2372a.jpg

 밤새 잔챙이 입질 몇번 보고 일찍 들어가 잡니다.

 

 

 

 

19C_2374-5.jpg

 이곳은 언제나 오전에 조황이 좋았거든요.^^ 


 

 

 

 

 

19C_2375-02 질꾼2낚3.jpg

 

 

 

 

 

 

19C_2376.jpg

 다음날 아침 전자탑 불 밝히지 않아도 될 시간에 느즈막히 나옵니다.


 

 

 

19C_2380.jpg

 바람 한점 없이 잔잔한게 참 좋네요.

 

 

 

 

19C_2382-3.jpg

 잠시 후 입질이 오기 시작하네요.

 

 

 

 

 

19C_2384.jpg

 6~9치의 붕어가 심심치 않게 올라 옵니다.

8시~10시 사이엔 정신없이 올라옵니다.^^

 

 

 

 

19C_2385-8.jpg

그래도 여유를 갖고 주변 풍경을 즐깁니다.

 

 

 

 

19C_2390.jpg

 주종이 7~8치 붕어입니다.

 

 

 

 

19C_2391.jpg

 햇살이 따갑게 느껴지더니 10시가 지나자 더위가 느껴지내요.

 

 

 

 

19C_2393.jpg

 저도 걷었던 파라솔을 다시 펴야겠네요.

 

 

 

 

19C_2395.jpg

잡 넝쿨 사이로 예쁜 꽃들이 피었습니다.

 

 

 

 

19C_2398.jpg

빨강꽃!  노랑꽃!

 

 

 

 

19C_2403.jpg

 아침에 핀 파랑 나팔꽃은 해가 올라오니 오무라 들어 카메라에 담지 못했네요. ㅎㅎ

 

 

 

 

19C_2407.jpg

 12시경 바람이 터져 일기예보를 보니  시속 24~32km[초속7~9m]의 강풍이 예보되어 있네요.

 

 

 

 

19C_2413.jpg

파도와 바람에 날리는 찌를 바라보고 낚시 포기합니다.

 

 

 

 

19C_2417.jpg

 본부석으로 올라가 점심도 먹고 밀린 낯잠도 자고.....


 

 

 

19C_2419.jpg

 오늘 오전 조과가  20수를 넘겼고 총 30여수 했습니다. ^^ 

 

 

 

 

19C_2422.jpg

낯잠 자고 곡차도 즐기고  해넘어가기전 자리로 내려와 저녁에 사용할 글루텐갭니다.

삼형제가 논의한 결과에 맞춰 배합합니다.

효과가 있어야 할텐데......ㅎㅎ

 

 

 

 

19C_2423.jpg

 지금도 바람은 초속 4~5m로 불고 있지만 한시간 후면 어둠이 내릴것이니 밤낚시 준비합니다.

 

 

 

 

19C_2426.jpg

 그런데 첫 밥 넣자 마자 몸통을 찍네요.

 

 

 

 

19C_2428.jpg

 파도와 역광에 찌톱은 안보이지만 몸통을 보고 챔질합니다.

 


 

 

 

19C_2430.jpg

 정신없는 한시간여를 보내고 전자탑에 불울 밝힙니다.


 

 

 

19C_2433.jpg

 이젠 찌는 잘 보이는데..... 입질이 약해지네요.

 

 

 

 

19C_2437.jpg

 50%는 옆으로 끄는 입질 이고 50%는 정상적으로 멋지게 올라옵니다.

 

 

 

 

 

19C_2438.jpg

 밤이 깊어지자 참게 입질이 들어 오고 붕어입질이 약간 줄어듭니다.

 

 

 

 

 

19C_2440.jpg

 그래도 잘 나와 줍니다.


 

 

 

19C_2443.jpg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19C_2445.jpg

삼형제가 웃고 이야기 하는 즐거운 시간이 흐릅니다.

 

 

 

 

19C_2447.jpg

 한참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시계를 보니 새벽 2시네요.

 

 

 

 

19C_2448.jpg

 12시경 들어가 자려고 했는데...... 저는 이미 50여수를 넘겼습니다.

여유롭게 푸~욱! 잘 수 있을것 같네요. ㅎㅎ

 

 

 

 

 

 

 

19C_2450-01 질꾼1낚2.jpg

 

 

 

 

 

 

 

19C_2451.jpg

어제보더 더 여유 있게 6시가 훌쩍 넘은 시간에 일어나 자리로 내려옵니다.

 

 

 

 

 

19C_2453.jpg

 미끼 투척하자 마자 나와줍니다.


 

 

 

19C_2455.jpg

즐거운 시간 좀 더 즐깁니다.

 

 

 

 

 

 

19C_2458.jpg

 쉴 시간을 안주고 나옵니다.


  

 

 

 

19C_2461.jpg

10시경 배도 고프고 해가 따갑게 비춰 그냥 철수합니다. ^^

 

 

 

 

19C_2464.jpg

12시에 상서면 한식뷔페에서 아점을 먹기로 하고 철수합니다.

 

 

 

 

19C_2470.jpg

제 살림망입니다.^^ [60여수]

 

 

 

 

19C_2471.jpg

큰 형님 살림망입니다.[20여수]

 

 

 

 

 

19C_2474.jpg

 작은형님 살림망[40여수]

 

 

 

 

19C_2477.jpg

 제 살림망을 쏟아봅니다.ㅎㅎ

 

 

 

 

19C_2483.jpg

두분 형님 살림망을 쏟아봅니다.


 

 

모두 고향으로 돌려 보내고..... 저희 삼형제도 밥 먹으러 갑니다. ㅎㅎ

 
0 Comments

CS Center

대표상담전화

031-544-2782

FAX : 031-544-2783
E-MAIL : tocomax@naver.com

State
  • 오늘 방문자 484 명
  • 어제 방문자 642 명
  • 전체 방문자 178,78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